이동켜기
경제뉴스
  • 美 상·하원, 틱톡 금지 법안 발의…미국 내 서비스 중단될까
  • 최고관리자
  • 2022-12-14
숏폼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을 금지하는 법안이 미국 상·하원에서 동시 발의됐다.

(사진=틱톡)

 

13일(현지시간) 마크 루비오 상원 의원과 마이크 갤러거 및 라자 크리슈나무르티 하원 의원은 각각 상·하원에 미국 내 틱톡 사업을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의된 법안의 공식 명칭은 ‘중국 공산당의 인터넷 감시, 억압적인 검열과 영향력, 알고리즘 학습으로 인한 국가 위협 회피’(ANTI-SOCIAL CCP)다. 

의원들은 성명을 내고 “중국, 러시아 및 기타 우려를 촉발하는 해외 국가의 영향권 안에 있는 소셜미디어(SNS) 기업과의 모든 거래를 금지하는 법”을 발의했다고 말했다. 특히 틱톡과 모회사 바이트댄스가 법안의 규제 대상이라고 직접 명시했다. 규제는 미국 대통령이 대상 기업들이 미국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고 미국 의회에 증명하기 전까지 적용된다고 밝혔다. 

루비오 의원은 “연방정부는 아직까지 틱톡의 위협으로부터 미국 사용자를 보호하기 위해 단 한 번의 의미 있는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이것은  창의적인 영상에 대한 문제가 아니며 매일 수천만명의 미국 어린이와 성인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앱을 통제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중국 공산당의 꼭두각시와 의미 없는 협상을 하며 시간을 낭비할 때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틱톡 대변인은 “일부 의원들이 미국 행정부가 국가 안보와 관련해 틱톡에 대한 검토 마무리를 장려하기보다는 정치적 의도가 담긴 금지 조치를 추진하기로 한 것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나아가 “자사는 미국 국가 안보 기관의 감독 하에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이를 의원들에게 계속 브리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틱톡과 바이트댄스가 미국 사용자 정보를 중국 정부에 넘기면서 감시한다는 우려는 미국 내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지난달 크리스토퍼 레이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중국 정부가 미국 사용자에게 영향력을 미치거나 기기를 통제하는 데 틱톡을 이용할 수 있으며 미국 안보에 위협을 미친다고 말했다. 앞서 미 연방통신위원회(FCC) 소속 브렌든 카 위원도 중국 기업과 당국이 미국인의 데이터를 수집한다며 틱톡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최근 미국 인디애나주는 틱톡이 중국 정부가 플랫폼에서 얻은 자료를 통해 사용자에 대한 민감한 정보를 조회할 수 있다는 사실을 숨기고 미성년자들에게 부적절한 콘텐츠를 노출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주정부가 차원에서 틱톡을 상대로 제기하는 첫 소송으로 이목이 집중됐다.
현재 0개의 덧글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 남은 글자수 :

    • 신한울 1호기 12년만에 준공... 尹 “文 탈원전 폐기, 원전 생태계 복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6월 22일 경남 창원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한국형 원자로 APR1400 축소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무분별한 탈원전 정책이 지금의 에너지 위기 시대를 맞아 우리 경제를 수습할 수 없는 상황으로 몰고 갔을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윤...
    • 최고관리자 2022-12-14 댓글: 0 개
    • ‘11호골’ 메시, 아르헨티나 월드컵 역대 최다 득점자 등극
    • [스포탈코리아] 박주성 기자= 리오넬 메시가 정상에 섰다.아르헨티나는 14일 오전 4시(한국 시간)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4강전에서 크로아티아에 2-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아르헨티나는 4-4-2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알바레스와 메시가 섰고 미드필더에 맥 알리스터, 파레데스...
    • 최고관리자 2022-12-14 댓글: 0 개
    • “만나줘” 1원씩 100회 넘게 입금한 20대 남성
    • 자신이 쫓아다니던 피해자의 계좌에 1원씩 100여차례 입금하며 ‘만나달라’는 등의 메시지를 보내며 스토킹한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남성이 구속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서울 서부경찰서는 지난 12일 20대 남성 A씨를 스토킹 처벌법 위반, 감금 혐의로 8일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해 11월부...
    • 최고관리자 2022-12-14 댓글: 0 개
    • 美 상·하원, 틱톡 금지 법안 발의…미국 내 서비스 중단될까
    • 숏폼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을 금지하는 법안이 미국 상·하원에서 동시 발의됐다.(사진=틱톡)   13일(현지시간) 마크 루비오 상원 의원과 마이크 갤러거 및 라자 크리슈나무르티 하원 의원은 각각 상·하원에 미국 내 틱톡 사업을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이날 발의된 법안의 공식 명칭은 ‘중국 공산당의...
    • 최고관리자 2022-12-14 댓글: 0 개
    • "신기술 개발, 상장하면 대박" 주식 미리 사뒀는데…2년째 매출 '0'
    • 금감원 사옥 #"회사의 상장회사 합병, 해외 투자 유치가 확정됐습니다."비상장 C사 주주 D씨는 이 같은 내용을 밝히며 보유주식을 팔겠다는 내용의 신문 광고를 냈다. D씨는 사전에 증권신고서 제출 등 공시 의무가 있는데도 이를 제출하지 않았다. D씨는 법 위반소지가 있는 걸 확인하고 청약 절차를 중단했다.금융당국은...
    • 최고관리자 2022-12-14 댓글: 0 개
    • “주가 떨어지면 더 산다”…삼성전자보다 개미 더 몰린 이 종목
    • 삼성전자 보다 150억원 많아 사진 확대 베이징모터쇼에 전시된 중국 지리자동차의 전기차. 개인 투자자들이 최근 중국 전기차 산업에 투자할 수 있는 상장지수펀드(ETF)에 적극 베팅하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13일까지 한달 새 개인들은 타이거(TIGER) 차이나전기차솔랙티브(SOLACTIVE) ETF를 1395억원 순매...
    • 최고관리자 2022-12-14 댓글: 0 개
    • 박지원 “국정원 개혁하러 갔지, 삭제하러 가지 않았다”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14일 서해 피격 공무원 월북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해 피격 공무원 이대준씨에 대한 월북 조작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14일 검찰에 출석했다. 공개 출석을 자청한 박 전 원장은 취재진 앞에서 “삭제 지시를 받지 않았고, 삭제하...
    • 최고관리자 2022-12-14 댓글: 0 개